Title:

1988 Seoul Olympic Graphic Identity Standards Manual

Design output:

Book

Participants:

Jaehoon Lee, Sungeun Lee

Areas:

Editorial, Graphic,

Crowdfunding

Date:

Oct. 2017

The miracle in Germany Baden-Baden 1981, and the first Olympic that was prepared from it. Project hopes to deal with the 24th Seoul Olympics a historical incident that imprinted Korea’s design to the world after the 50s that could be called the fetal phase of Korean industry and 6,70s economic growth and , one of the Korea’s few graphic design heritage in the design industry. Though the 88 Olympics were most likely the chance for growth for all other areas, for the design industry of that time it was an incident similar to that of a major revolution. This is because as the Olympics are a global and surpassing-humanity event, a problem of inventing endless design languages to communicate with the entire global citizen is required to be solved. Also, other than the actual operation of design, as it is the first time Korea’s design is being shown to the entire world, a wholehearted design development was pushed ahead by an even more national level.

1981년 독일 바덴바덴에서의 기적, 그렇게 준비하게 된 최초의 올림픽. 프로젝트는 대한민국 산업의 태동기라 할 수 있는 50년대부터 6, 70년대 경제성장을 거쳐 한국의 디자인을 전 세계에 각인시켰던 역사적 사건이자 디자인 산업분야에서 몇 안되는 대한민국의 그래픽 디자인 유산인 제24회 서울올림픽대회를 다루고자 합니다. 88올림픽은 모든 다른 분야가 마찬가지로 발돋움의 계기였겠지만, 당시 디자인 업계에는 매우 커다란 혁명에 가까운 사건과 같은 순간이었습니다. 올림픽에서는 범세계적·범 인류적인 행사로 수많은 디자인 언어를 개발하여 전 세계인을 상대로 커뮤니케이션하는 큰 숙제가 요구되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실제로 디자인이 작동되는 것 외에 대한민국의 디자인을 처음으로 세계에 선보이는 것이기에, 국가적 차원에서 전폭적인 디자인 개발을 추진하였습니다.

1/3

There was a countless number of design results that were met for the production of the 88 Olympics graphic manual production other than the designated official manual by the SLOOC (Seoul Olympic Organizing Committee). As the project put focus on the restoration and reestablishment of graphic design heritage, by applying whether the various official designs of the SLOOC and the Design Expert Committee were changed because of foreign or inner improvement reasons and with the documents from the flow in time, where upgrade parts and grounds for evidence such as the Olympic newspaper was applied in production for increase in probability.

88올림픽의 그래픽매뉴얼 제작을 위해 직접 만난 당시의 디자인 결과물들은 서울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지정한 공식 디자인 매뉴얼 외에도 정말 헤아릴 수 없이 많았습니다. 프로젝트는 그래픽 디자인 유산에 대한 복원과 재정립에 중점을 두었기 때문에, 서울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디자인 전문위원회에서 지정한 각종 공식 디자인 제작물이 연도별 외부요인이나, 내부에서 개선을 위한 변경사항이 있었는지, 시간별 흐름에 따른 문건, 당시 올림픽 신문 등에서 근거 내용이나 보완된 부분들을 데이터 복원과 디자인 매뉴얼 제작에 적용하여 개연성을 높였습니다.

1/4
1/8

Looking back at the evidence and documents, the results of upper-classmen designers that contain their thoughts and fighting work during the 88 Seoul Olympic preparation, I was moved and assured that if these were all brought together and ordered, a design heritage that does not lose against overseas ones will be borne in domestically. Firstly, we judged the change into digital data was needed. Reality made of manual work and past phases of time and the parts that were thought for the destruction from the flow of time. Though it was the first Olympic ever to integrate computer graphics, we followed through the 9-month official process containing the will to fix even the graphics that are not made in by the standard guide.

88서울올림픽 준비 당시의 흔적들과 문건들, 선배 디자이너들의 고민과 치열한 노력이 담긴 결과물들을 되돌아보니, 감격스러우면서도 이들을 한데 모아 정리한다면 국내에도 해외에 못지않은 디자인 유산이 탄생하겠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먼저, 디지털 데이터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세월의 흐름에 따른 훼손을 고려한 부분과 과거 시대상 수작업으로 이루어진 현실, 그리고 올림픽 사상 최초로 컴퓨터 그래픽이 도입되었다고는 하나, 기준 가이드에 맞지 않게 제작된 그래픽이 있는 이슈들도 바로잡자는 의지를 담아 9개월간 공식 절차를 밟아왔습니다.

1/9
1/13
1/8
1/2

By communicating with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starting with the analysis of the massive amount of information stored at the Olympic Commemoration Hall at Korea Sports Promotion Foundation, a domestic public institution and a storage institution, through scanning we were able to restore the images that have been moved to digital to a close state to the original without distorting it using vector. If one looks at the overseas design manual and design archives, the well-stored ones restore the original in high-resolution scanned images. We used this as the standard, and by checking the restored finish of the original document first hand, based on the algorithms made from back then we finished the vectorization of the graphic.

국제올림픽위원회와 소통한 끝에 국내 공공기관이자 소장 기관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올림픽기념관에 보관되어 있는 방대한 자료의 분석부터 시작하여, 스캐닝을 통해 디지털로 옮겨진 이미지를 바탕으로 최대한 원본에 가깝게 왜곡하지 않고 컨텐츠 하나하나를 벡터로 복원하였습니다. 해외 디자인 매뉴얼 및 디자인 아카이브의 사례를 둘러보면, 보관이 잘 되어있는 원본을 고해상 스캔 이미지로 복원합니다. 우리는 이것을 기준으로 잡고, 복원의 완성도를 위해 원본 문서들을 직접 확인해가며, 당시에 잡혀있던 디자인 규정을 토대로 모든 그래픽의 벡터화 작업을 마쳤습니다.

1/4
1/13
1/11
1/9
1/8

We believe this is the relighting of an excellent design heritage of a newly re-established design manual of a historical festival record, and going above that something that can help various people of various areas. Moreover, as a design fan, personally, I always had a lingering sense of regret at the inability to show the excellence in Korean design through conjoining design manuals of the Seoul Olympics. Though it is a personal opinion, I thought that the design results of the Olympic designs that the entire country poured effort into preparing for it was excellent even when seen today, just not organized in one place. Like how the old 1972 Munchen Olympic designs are still studied by designers and its ‘strength’ is being acknowledged, I believe the Seoul Olympic manual could become a good example.

우리는 재정립되는 디자인 매뉴얼이 역사적인 행사의 기록, 그 의미를 넘어서 다양한 사람들, 분야와 관계없이 도움이 될 수 있는 훌륭한 디자인 유산의 재조명이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 디자인 팬으로서, 서울올림픽의 디자인이 과거에 통합된 매뉴얼로 제작되지 않아 한국 디자인의 우수성을 표출하지 못한 아쉬운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주관적인 견해지만, 구석구석 숨어있는 당시 올림픽 디자인을 보면서 온 나라가 준비하면서 정성을 쏟았던 내용이지만 한 곳에 정리되지 않았을 뿐 디자인 결과물 하나하나가 지금 봐도 훌륭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오래된 1972년 뮌헨 올림픽 디자인을 여전히 디자이너들이 연구하고 그 ‘단단함’이 인정받고 있듯이 서울올림픽의 매뉴얼도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With the 30th anniversary of the Seoul Olympics approaching and at the same time hoping for the success of the second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e will be donating 10 books each to the Olympic Commemoration Library and the domestic Olympic organization the Seoul Olympic Commemoration hall who have provided us with the original source.

*This project has proceeded with the help of Tumblbug(Crowdfunding Platform in South Korea). The Olympic manual book will no longer be published after the art book fair 'UE9'.

*Crowdfunding result

더불어 다가오는 서울올림픽의 30주년을 맞이함과 동시에 개최하는 두 번째 올림픽인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바라며, 원본 소스를 제공해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올림픽기념도서관과 국내 올림픽 기관인 서울올림픽기념관에 각각 10권씩 기증할 예정입니다.

*88올림픽 매뉴얼 북 복원 및 재구성 프로젝트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의 모금 아래 제작되었습니다. 본 매뉴얼 북 제작 프로젝트는 크라우드펀딩에 이어 아트북페어 UE9를 끝으로 종료되었습니다.

*크라우드펀딩 결과

© 2018 Fax. All Rights Reserved. Company No.306-15-95578

Follow us on our social platforms: News, official work-log and fax.community